홈으로 사이트맵 관리자에게 메일보내기 관리자페이지
홈으로 기념관안내 송암박두성 한글점자 관람신청 게시판 사이트 이용안내
기념관소개 기념관연혁 건립배경 관람안내 전시관 찾아오시는길
송암연보 송암생애 후세에 미치 영향 추모비
점자는 점자의 유래 점자의 구조와 원리 점자의 창안과 보급 한글점자의 우수성
공지사항 언론보도 관람후기 포토갤러리 자료실 관련사이트
관람신청현황 관람신청
시각쟁애인들이 지식과 기술을 습득할 수 있는 중요한 도구! 점자!
한글점자
점자는
점자의 유래
점자의 구조와 원리
한글의 창안과 보급
한글점자의 우수성
점자의 유래
Home > 한글점자 > 점자의 유래

디오라마 사진   17세기경 프랑스의 모로오(Pierre Moreau)는 자유롭게 이동할 수 있도록 활자를 납으로 만들었다.
시각장애인들이 촉각으로 이용할 수 있는 방식임에도 불구하고, 납의 무게로 인한 제작의 어려움과 비용이 많이 드는 이유로 보편화되지 못했다.
이와 유사한 방식이 독일의 케에니스 베르히의 쇤베르거(Schnberger)에 의해 채택되기도 했는데 그는 납 대신 주석을 사용했다.
이들 선각자들의 노력은 프랑스에서 점자가 완성되어 갈 수 있는 토대가 되었다.

1784년 아우이(Valentin Hauity)는 파리에 맹학교를 설립하고 돌출문자 인쇄를 시작했으며, 1808년에 이르러 마침내 프랑스의 육군장교 바르비에(Barbier)가 처음으로 점자를 고안하게 되었다.

바르비에는 야간전투에서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한 방법으로 손으로 만져서 읽을 수 있는 점으로 된 문자를 생각해냈다. 그러나 오늘날과 같은 점자 형태는 1829년 파리맹학교에 재학중이던 루이 브라이유(Louis Braille)에 이르러 첫 윤곽을 갖추었다고 할 수 있다.

바르비에가 고안한 군대용 야간문자는 세로 6줄에 가로 2줄씩 총 12점으로 구성되어 있어 손끝으로 한꺼번에 읽기에는 불편한 점이 있었다.
브라이유는 이 점을 보완하여 세로 3줄에 가로 2줄씩 총 6점으로 이루어진 점자를 개발했다. 비슷한 시기 영국, 독일, 미국 등지에서도 여러 점문자 타입이 연구되었으며, 보편적으로 사용될 수 있는 방안들이 다각적으로 모색되었다.



   
인천시 남구 한나루로길 357번길 105-19번지(학익동 709-1) 전화 : 032-876-3500 팩스 : 032-876-66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