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사이트맵 관리자에게 메일보내기 관리자페이지
홈으로 기념관안내 송암박두성 한글점자 관람신청 게시판 사이트 이용안내
기념관소개 기념관연혁 건립배경 관람안내 전시관 찾아오시는길
송암연보 송암생애 후세에 미치 영향 추모비
점자는 점자의 유래 점자의 구조와 원리 점자의 창안과 보급 한글점자의 우수성
공지사항 언론보도 관람후기 포토갤러리 자료실 관련사이트
관람신청현황 관람신청
시각쟁애인들이 지식과 기술을 습득할 수 있는 중요한 도구! 점자!
한글점자
점자는
점자의 유래
점자의 구조와 원리
한글의 창안과 보급
한글점자의 우수성
한글점자의 우수성
Home > 한글점자 > 한글점자의 우수성

점자 창안의 기초를 한글의 원리에서 찾은 박두성은 한글의 창제과정을 먼저 연구하였다.

점자는 한글을 가로로 풀어쓰는 거나 마찬가지이다(예 : 한글 → ㅎ, ㅏ, ㄴ, ㄱ, ㅡ, ㄹ). 이런 경우 정안인이라면 앞뒤 문맥을 통해 쉽게 짐작을 하지만 시각장애인은 눈을 감고 있으므로 촉각만으로는 혼동하기 쉽다.

즉, 학교 ㅎ, ㅏ, ㄱ, ㄱ, ㅛ라고 할 때 ㄱ, ㄱ이 연속되기 때문에 오독하기 쉬운 것이다.
박두성은 한글점자를 개발하는 과정에서 부딪히는 이와 같은 어려움을 세종대왕이 한글을 창제하던 과정을 이해하면서 극복하고자 했다.

무엇보다 세종대왕이 성삼문 등 8명으로 언문청을 두었다는 데 깊은 관심을 갖고 이를 본떠 1923년 4월, 송암이 손수 키운 당시 재경 제생원 졸업생 유도윤, 이종덕(뒤에 서울맹학교 교장), 노학우, 전태환(뒤에 한국맹인복지협회장), 이종화(뒤에 서울맹학교 교사), 황이채, 김영규, 김황봉 등 8명을 규합하여 조선어 점자연구위원회를 비밀리에 조직하였다.

점자의 기점이 적으면 식별하기 용이하다는 점에 착안하여 초성(자음)과 종성(받침)에 주로 2점을 배당시키고 중성은 전부 3점으로 했다. 여기서 제한된 배점으로 한 점이라도 더 아끼기 위해 점자체계에 큰 지장이 없는 초성의 'ㆁ'자는 빼기로 했다.
사실 초성은 'ㆁ'자로 풀어 쓸 경우 빼도 무방하다. 다음으로 문장 중에서 사용 빈도가 가장 많은 토(가, 을, 은, 의, 에 등)와 글자 구성이 복잡한 '예', '와', '워' 등의 글자를 모아 약자를 만들었다.

그런데 초성 'ㆁ'을 뺄 경우, '아이'를 점역할 때 뒤 글자 '이'에서 'ㆁ'을 빼면 'ㅐ'로 오독할 우려가 있어 '애' 또한 독립된 약자로 표기하고, 마지막으로 문음 부호, 숫자를 만들었다. 이렇게 지속된 3년 4개월여의 창안 노력 끝에, 마침내 1926년 8월 한글점자의 완성을 보게 되었다.



   
인천시 남구 한나루로길 357번길 105-19번지(학익동 709-1) 전화 : 032-876-3500 팩스 : 032-876-6633